경주시 신라왕경특별법 제정 학술세미나...22일 오후 2시 하이코서
경주시 신라왕경특별법 제정 학술세미나...22일 오후 2시 하이코서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1.19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왕경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 제정에 따른 학술세미나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22일 오후2시부터 경주시 주최로 열린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신라왕경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 제정 취지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지금까지 신라왕경사업의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학술세미나에서는 신평 공정세상연구소 이사장, 강태호 동국대학교 교수,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이 신라왕경특별법 제정의의와 후속과제, 지금까지 신라왕경 발굴성과 및 향후 사업의 추진방향에 대해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또한 신평 이사장을 좌장으로, 주보돈 경북대학교 명예교수, 김규호경주대학교 교수, 강봉원 경주대학교 교수, 장석하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 이사가 특별법제정 관련 후속과제 및 신라왕경 복원․정비 사업의 향후 추진방향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과 논의를 할 예정이다.

신라왕경 8대 핵심유적 복원·정비 사업은 총 945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월성(신라왕궁), 동궁과 월지, 황룡사, 대릉원지구, 첨성대 주변 등 경주를 대표하는 8개의 핵심유적을 복원․정비하는 사업이다. 2020년 현재 3814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최근 국회를 통과한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은 김석기 국회의원이 지난 2017년 5월 29일 국회의원 181명의 서명을 받아 대표 발의한 법안으로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국가의 지원사항 등을 규정하고 있다.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계획 및 연도별 시행계획의 수립시행, 문화재청에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추진단 설치, 8개 신라왕경 핵심유적 사업의 복원․정비 명문화 등을 주요골자로 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