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주대책위, 맥스터건설여부 조속한 의견수렴 촉구
동경주대책위, 맥스터건설여부 조속한 의견수렴 촉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1.2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22일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동경주대책위 하대근 상임대표(오른쪽)가 재검토위원회 관계자에게 주민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동경주대책위 하대근 상임대표(오른쪽)가 재검토위원회 관계자에게 주민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탈원전 정책 피해 대응을 위해 결성된 원전방폐장관련 동경주대책위원회(상임대표 하대근 양남면발전협의회장)는 22일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를 방문해 경주월성원전지역실행기구를 통한 조속한 의견수렴을 촉구했다.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는 원전내 사용후핵연료임시저장 시설 확충여부는 원전소재지별로 지역실행기구를 통해 의견수렴을 하도록 했으며, 경주시 월성원전지역실행기구는 지난해 11월21일 공식 출범했다.그러나 현재까지 의견수렴절차는 착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동경주대책위가 22일 재검토위원회를 방문해 조속한 의견수렴 절차 진행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0일 월성원전내 사용후핵연료 16만8천다발을 보관할수 있는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조밀건식정지설) 건설을 골자로 하는 ‘월성1~4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을 가결한바 있다.

이에 대해 반원전단체들은 원안위 결정이 사용후핵연료임시저장시설 증설여부에 대한 지역의견수렴에 대한 공정성이 크게 훼손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공정성 확보를 위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야 하는 기관인 재검토위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음으로써 맥스터 승인을 용인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비판하며 올바른 고준위핵폐기물 관리정책 수립을 위해서 재검토위는 즉각적으로 해산해야 한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동경주대책위는 22일 재검토위원회 방문에서 “지역실행기구를 유명무실화 하고 있는 재검토위원회에 대해 우려를 금할수 없다”면서 조속한 의견수렴을 촉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