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우한 전세기 1대, 오늘밤 8시45분 인천에서 출발"(종합)
외교부 "우한 전세기 1대, 오늘밤 8시45분 인천에서 출발"(종합)
  • 편집팀
  • 승인 2020.01.3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을 이송하기 위한 정부의 첫 전세기가 30일 오후 8시45분 인천공항에서 우한으로 출발한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후베이성 우한까지의 비행시간은 약 3시간으로, 전세기는 자정(현지시간 오후 11시) 무렵 우한 톈허 국제공항에 도착 예정이다. 검역과 수속 과정을 거친 교민과 유학생 등을 태운 비행기는 31일 아침 무렵 김포공항으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정부는 30~31일 양일 간 오전 10시와 정오에 각 1대씩 총 4편의 전세기를 보낸다는 계획을 세우고 우리 국민의 이송을 준비해왔지만 중국과의 협의 끝에 이날 밤에 일단 1대만 띄우게 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어제 저녁 중국이 '우선 1대 운영만 승인할 예정'이라고 통보해왔다"며 "2차, 3차 또 4차 편이 운영될 수 있도록 (중국 당국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세기 탑승 총 신청자는 약 700명이며 정부는 첫 전세기로 이중 절반인 350~360명을 데려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다만, 대중교통이 원활하지 않은 우한 시내 교통 사정과 검역 과정을 감안하면 최종 탑승객 숫자는 다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측은 37.3도 이상의 승객의 경우, 항공기 탑승을 불허하고, 격리 초지를 취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무증상자를 우선 이송하기로 했다.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중국 국적자는 한국 국민의 가족이라도 탑승할 수 없다.

탑승객들은 출발 전과 김포공항 도착 직후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 검역 과정을 거치게 되며, 이상증세가 있으면 공항 내 격리시설에서 하루 정도 있으면서 검사를 받게 된다.

이상증세가 없더라도 도착 교민들은 아산과 진천의 시설로 이동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현재까지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 중에서 확진자와 유증상자는 없다는 것이 정부 측 설명이다.

첫 전세기엔 팀장을 맡은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비롯해 국립중앙의료원 의사와 간호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관, 외교부 직원 등 20여명의 신속대응팀이 탄다.

이들은 의료용 마스크와 방호복 등을 단단히 갖추고 현지에서 교민들의 탑승을 지원한다. 현재 우한총영사관은 한국인 직원 9명이 외부 지원없이 업무를 처리하다 보니 인력난을 겪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