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지 '재난대책본부' 운영
경주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지 '재난대책본부' 운영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1.3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석 부시장이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영석 부시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경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31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주낙영 경주시장을 중심으로 11개 협업 관련부서(기관)별 임무부여와 협조를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회의를 개최했다.

특히 감염병 취약계층과 경로당, 다중이용시설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손 세정제와 마스크 등 배부와 추가 예방용품 구입을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신속하게 집행키로 했다.

방역대책상황실을 24시간 비상근무체계로 유지하고, 선별 진료기관인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을 지정해 의심환자 발생 시 의료기관에서 신속히 대응조치에 나설 수 있도록 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경상북도, 관내 의료기관과의 상시 소통체계를 구축해 상황 종료시까지 감염병 유입 차단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