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2호기 발전정지...월성본부 "환경 방사선 영향 없다"
월성 2호기 발전정지...월성본부 "환경 방사선 영향 없다"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2.01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전 전경.
월성원전 전경.

월성원전 2호기(가압중수로형 70만㎾급)가 터빈 베어링 고진동 신호로 인해 2월 1일 오전 1시 8분경 정지됐다. 발전이 정지된 정확한 원인은 현재 월성원자력본부가 조사중이다.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는 1일 현재 원자로 출력은 60%로 안정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번 터빈발전기 정지로 인한 환경으로의 방사선 영향은 없다고 밝혔다.

월성원자력본부는 이번 상황은 원자력안전위원회 보고대상이 아니지만,투명한 원전 정보 공유를 위해 알린다고 덧붙였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