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3월말까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총력
경주시, 3월말까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총력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2.1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나무 재선충병 감염목을 훈증 처리 하는 모습.
소나무 재선충병 감염목을 훈증 처리 하는 모습.

경주시는 다음달말까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전 지역에 대한 방제 완료를 위한 ‘2020년 상반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에 착수했다.

경주지역에서는 지난 2004년 12월 최초로 양남면 수렴리 일원에 발생한 뒤 2015년을 기점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며, 올해 상반기 방제대상목은 약 6만6000여본이다.

지난해 하반기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확산 예방을 위해 감염목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분산지역의 소나무류에 대해 245ha 내 약 22만여본의 예방나무주사와 약 1만4000여본의 피해감염목 및 고사목을 제거했다.
감염목이 집중적으로 발생 중인 강동면, 양남면 등을 포함한 분산지역에 반복적인 방제작업을 실시해 약 6만6000여본의 방제대상목을 제거할 예정이다.

경주시는 소나무재선충병의 매개충인 북방수염하늘소와 솔수염하늘소가 우화하기 전인 3월말까지 방제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