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농작물재해보험 적극 가입 당부
경주시, 농작물재해보험 적극 가입 당부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2.1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자연재해로부터 농업인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24일부터 11월 27일까지 NH농협손해보험과 지역농협에서 원예시설 및 버섯작물에 대한 농작물재해보험 상품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농작물 재해보험은 태풍(강풍), 우박, 집중호우를 비롯한 다양한 자연재해와 새나 짐승으로부터의 피해, 화재로 인한 피해 등을 보장하는 것으로, 보험료는 85%가 지원되고 실제 농가는 15%만 부담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올해 농작물 재해보험은 과수와 농업용 시설 및 시설작물, 벼, 고추 등 67개 품목으로, 해당 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이라면 가까운 농협을 방문해 가입할 수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작년의 경우 미탁과 같은 대형 태풍으로 벼 도복 피해가 잇따라 농업인들의 농가 경영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커피 한 잔 값도 안 되는 1,000㎡당 평균 2250원 정도의 벼 도복 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들은 소득안정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최근 기상이변 현상이 많이 발생하고 있으니 농작물재해보험에 많은 농가가 관심을 가지고 가입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경주시 799농가(1158ha)가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했으며, 재해로 피해 입은 농가에 약 41억 9500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돼 농가 경영안정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