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전국은...] 고흥군, 청년유입 '내사랑 고흥기금' 90억원 확보
[지금 전국은...] 고흥군, 청년유입 '내사랑 고흥기금' 90억원 확보
  • 편집팀
  • 승인 2020.02.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뉴스1) 지정운 기자 = 전남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올해 귀향청년의 일자리와 정주여건 개선 등을 위한 '내사랑 고흥기금' 총 90억원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귀향청년 초기 정착 플랫폼 마련을 위한 '내사랑 고흥기금'은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2022년까지 100억원을 목표로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60억원을 조성하고 올해 30억원을 추가 확보했으며, 올해 정책 운영에 7억4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내사랑 고흥기금' 계속사업은 Δ귀향 청년 유턴 정착금 지원(1000만원) Δ귀향 청년 빈집 수리비 지원(1000만원) Δ귀향 청년 주택 화재 보험료 지원(20만원)이 있다.
신규사업은 Δ청년부부 유턴 정착 플러스 장려금 지원(1500만원) Δ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문화생활 인프라 지원(고흥탐방) Δ청년유턴 고향사랑 사관학교 운영 등이 있으며, 앞으로도 지원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내실 있는 기금운용을 통해 고흥군의 미래를 짊어질 청년층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청년들이 고흥군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살아갈 수 있도록 지역실정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 시책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군은 대도시 청년인구 유입과 귀향 고흥 3000호 달성을 위해 재경·재부산 향우회 등 5개 출향향우와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는 등 청년층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