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경주시, 신천지 관련 시설 2곳 모두 전면폐쇄
[코로나 19] 경주시, 신천지 관련 시설 2곳 모두 전면폐쇄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2.2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지역 신천지 신도들의 모임장소는 19일 건물주에 의해 폐쇄됐다. 21일 출입문은 닫혀 있었고 신도들의 왕래는 없었다.
경주지역 신천지 신도들의 모임장소는 19일 건물주에 의해 폐쇄됐다. 21일 출입문은 닫혀 있었고 신도들의 왕래는 없었다.

신천지 대구교회 및 청도대남병원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경주지역 신천지 모임장소는 19일 폐쇄됐으며, 사무실도 오늘이후 폐쇄된다고 경주시가 밝혔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시 동천동의 한 건물 3층에 있는 신천지 신도들의 모임장소로 쓰였던 곳은 19일 건물주가 신도들을 모두 철수하게 한뒤 자진 폐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건물 1층 세입자는 21일 <경주포커스>와 만나  “신천지 신도중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날 건물주가 신도들을 모두 철수하게 했다”며 “그날 이후 건물주가 매일 방역을 하고 있다”고 전해주었다.

신천교 경주교도들의 모임겸 예배장소로 쓰였던 곳은 약 42평 크기로, 기자가 찾은 21일 출입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신천지 경주본부 사무실로 쓰였던 동천동의 한 건물에 임차해 있는 사무실은 경주시가 전면폐쇄를 권고했다.  

경주시관계자는 “사무실 용도의 건물은 오늘이후 전면 폐쇄하기로 신천지 관계자와 협의했다”며 “연락이 잘되지 않는 등 협조가 원할하게 이뤄지지 않아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지역 신천지 신도는 약 420여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낙영 경주시장은 20일 긴급브리핑에서 대구 남구에 있는 신천지 건물에서 열린 집회행사에 참여한 경주시민은 2명이며 조사결과 31번 환자와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접촉 의심자 2명 중 한명은 가족 병간호를 위해 현재 대구에 머물고 있고, 다른 한명은 발열과 호흡기 등에서 별다른 의심증상이 없어 2주간 자가 격리했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