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경찰서, 1번확진자 부친 직업 가짜뉴스 유포 혐의 1명 불구속 입건
경주경찰서, 1번확진자 부친 직업 가짜뉴스 유포 혐의 1명 불구속 입건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3.04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2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경주시 1번 확진자 이모씨(22.현곡면)의 부친 직업과 관련해 인터넷 모임 카페에 가짜뉴스를 유포한  A(29세.여)씨가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A씨는 경주시 용강동의 모 식당을 지목해 ’OO식당 사장, OO식당 폐쇄’라는 내용을  경주지역 맘 카페에 게시한 혐의다.

경주경찰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상대로 가짜뉴스 유포행위는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확산하고, 자영업자들의 업무를 방해하고 생업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다”면서 “가짜뉴스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유포자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