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복, "경주, 아무나 공천해도 되는 곳 아냐, 무소속 심판 받겠다"
정종복, "경주, 아무나 공천해도 되는 곳 아냐, 무소속 심판 받겠다"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3.08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경주시 선거구 공천에서 배제된 정종복 에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정 예비후보는 8일 입장문을 내고 미래통합당 공천에 불복의사를 밝히면서 무소속 출마의지를 밝혔다.
무소속 출마 강행은 이미 지난해 12월26일 경주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누가 공천을 받느냐에 따라 결정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해 승리하면 입당하겠다"던 자신의 발언으로 볼때 사실상 충분히 예견된 행보로 볼 수 있다.

특히 미래통합당 공천경선후보로 확정된 김원길, 박병훈 예비후보 중 누구로 결정되든 충분히 이길수 있다는 자신감의 반영으로도 분석된다.
정 예비후보는 당시 기자회견에서 "이길수 있다면..."을 무소속 출마의 조건으로 밝힌바 있다.

정종복 예비후보는 8일 입장문을 통해 김원길 박병훈 예비후보의 경선을 통한 공천방침에 대해 “경주 발전을 위해 가장 잘 준비되어 있고 정권교체에 앞장 설 수 있는 후보를 미래통합당의 후보로 뽑겠다는 보수우파 시민들의 여론을 철저히 무시한 결정”이라면서 “아무나 공천해도 당선되는 지역이라는 생각에 그런 결정을 내렸다면 지역민들로부터 여론의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예비후보는 “저의 무소속 출마로 인해 보수후보의 당선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면 저는 과감히 포기하겠지만, 보수 후보들 가운데 누가 정권교체와 경주경제를 살리는 일에 적임자인지를 뽑는 선거라면 끝까지 시민들과 함께 가겠다”면서 “저는 어떤 후보가 미래통합당 후보가 되든지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더 큰 보수통합을 통해 정권교체를 하는 길, 경주 경제를 살리는 일에 제 모든 것을 바치고 20년 넘는 정치생활을 끝까지 시민들과 함께 마무리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복 예비후보의 무소속 출마는 사실상 이미 출마기자회견때부터 예견됐다고 볼수 있다.

정 예비후보는 지난해 12월26일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탈락할 경우 거취를 묻는 기자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 “어떤사람이 공천되느냐에 따라 결정하겠다”며 “국회의원이 되려고 나온 만큼 무소속으로 나가서 당선된다면 자유한국당에 들어갈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길수 있는 상대면 나가서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결국 8일 무소속 출마강행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난 6일 미래통합당 공천 경선후보로 확정된 김원길 박병훈 예비후보 가운데 누가 공천자로 결정되든 정 후보 자신이 무소속으로 출마해도 얼마든지 승리할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편 김석기 의원은 7일 오후 자신의 핵심 지지자들과 향후 거취에 대한 논의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정종복 예비후보의 입장문 전문.

존경하는 시민여러분
저는 오늘 제 가슴에 붙어 있던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정종복이라는 이름표를 떼고 보수 대표 무소속 후보라는 새 이름표를 달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이번 21대 총선에 출마하면서 ‘혁신과 변화, 안정감을 주는 공천을 하겠다’는 공천관리위원회의 발표를 믿고 시민들의 지지로 공천을 받고자 경주 곳곳을 발로 뛰며 시민들과 소통했습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지난 6일 그 동안 여론조사에서 1,2위를 달리던 경험 있는 전·현직 국회의원을 모두 배제시키고 시민들께서 능력에 있어 여러 의문을 갖고 있는 후보를 경선대상자로 발표하였습니다.

이것은 경주 발전을 위해 가장 잘 준비되어 있고 정권교체에 앞장 설 수 있는 후보를 미래통합당의 후보로 뽑겠다는 보수우파 시민들의 여론을 철저히 무시한 결정입니다.

아무나 공천해도 당선되는 지역이라는 생각에 그런 결정을 내렸다면 지역민들로부터 여론의 역풍을 맞을 것입니다.

경주 시민여러분
문재인정부의 폭정에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이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가뜩이나 어려운 서민경제는 더 어려워지고 있고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권교체와 민생 경제를 살릴 경험있고 능력있는 후보가 이번 선거에서 당선되어야 된다는 것이 민심의 도도한 흐름입니다.

정종복이 민심을 따르겠습니다.
무소속으로 이번 총선에 출마해서 시민들의 판단을 구하겠습니다.

이번 선거는 보수와 진보의 대결입니다. 저의 무소속 출마로 인해 보수후보의 당선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면 저는 과감히 포기하겠습니다. 그러나 보수 후보들 가운데 누가 정권교체와 경주경제를 살리는 일에 적임자인지를 뽑는 선거라면 끝까지 시민들과 함께 가겠습니다.
비록 제가 공천관리위원회의 잘못된 판단에 의해 공천에서 배제되었지만 저는 미래통합당을 비판하지는 않겠습니다. 왜냐하면 앞으로 정권교체라는 대업을 위해 또 다시 제가 몸담아야 할 정당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어떤 후보가 미래통합당 후보가 되든지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더 큰 보수통합을 통해 정권교체를 하는 길, 경주 경제를 살리는 일에 제 모든 것을 바치겠습니다. 저의 20년 넘는 정치생활을 끝까지 시민들과 함께 마무리 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시민여러분
정종복의 손 한 번 더 잡아주십시오.

시민여러분들과 마음으로 울고 웃은 제가 경주를 위해 마지막으로 봉사할 수 있도록 시민여러분께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시민여러분만 바라보고 나아가겠습니다.정말 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2020. 3. 9  국회의원 예비후보 정 종 복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