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공관위 박병훈 후보 공천의결...25일 최고위 의결 남아
미래통합당 공관위 박병훈 후보 공천의결...25일 최고위 의결 남아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3.2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훈 예비후보
박병훈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4일 회의에서 경주시 경선 승자인 박병훈 예비후보를 공천하기로 의결했다.

통합당 공관위는 23일 회의에서 경주시 선거구의 공천을 확정하지 못했지만, 24일 회의에서는 경선 승자인 박병훈 후보를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교안 대표가 더 확인할 사항이 있다“고 해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24일 공관위에서 의결함으로써 25일 최고위 의결만 남은 상황이다.

미래통합 경주시선거구는 17일과 18일 이틀동안 실시한 여론조사 경선에서 박병훈 후보가 2개여론조사 기관 합산 57.3%를 받아 42.7%에 그친 김원길 후보를 14.6% 포인트 차로 따돌리고 승리했다.

공천경선후보였던 김원길 예비후보는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백히 불공정하게 치러진 경선 여론조사 결과에 대하여 수용할 수 없다“며 경선 불복을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경선 하루 전인 16일 경주시의 한 시민단체 대표 정모씨가 기자회견을 통해 저 김원길이 공직선거법상 ‘매수 및 이해유도죄’를 저지른 것처럼 경주시민들께 알림으로써 공직선거법 위반자로 시민들에게 인식되어 바로 다음날 시행된 경선 여론조사에 영향을 받게 됐고, 경선첫날인 함슬용 예비후보, 둘째날인 18일 이채관 김석기 예비후보가 공동으로기자회견을 통해 일방적으로 공직선거법 위반자로 매도하는 등 경선이 불공정하게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