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원안위 월성원전 맥스터 건설허가처분 무효 소송
환경단체, 원안위 월성원전 맥스터 건설허가처분 무효 소송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4.0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등 13개 시민, 종교단체들이 7일 서울행정법원에 월성1~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무효확인 등 소송 소장을 접수했다.

원고는 황분희 외 832명이고, 피고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이며, 소송대리는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가 수행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지난 1월10일 월성1~4호기 사용후핵연료 2단계 조밀건식저장시설 건설을 목적으로 하는 운영변경허가처분을 한데 대해 방폐물유치지역특별법위반등을 다퉈보는 소송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