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양북·양남 청정해역에 어린 전복 방류
경주시, 양북·양남 청정해역에 어린 전복 방류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5.1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전복 치패 29만 마리를 14일 양북면 봉길, 죽전, 읍천, 하서어촌계 마을어장 4개소에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전복은 경상북도 지역 내 종자생산업체에서 생산된 크기 4cm 이상의 건강한 종자로 국립수산과학원의 방류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우량종자이며, 전복 서식에 적합한 암초가 많고 해조류가 풍부한 서식지를 선정해 방류했다.

방류된 어린 전복은 자연증식을 통해 3~4년 후에 성패로 자라나 어민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날 방류는 어촌계 해녀들이 직접 해저 먹이가 풍부한 곳에 전복 치패를 안전하게 안착시켜 어린 전복이 해저에 잘 적응 할 수 있도록 최적의 여건을 조성해 생존율을 높였다.

양북·양남에서 생산되는 자연산 참전복은 치패에서 성패까지 연안 해역에 자생하는 미역, 다시마, 감태 등의 질 좋은 갈조류를 섭취하며 천천히 성장해 육질이 단단하고 영양소가 높아 동해안 전복 중에서도 최고 품질로 손꼽힌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