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공직자 430여명 농촌 일손돕기 한달간 구슬땀
보성군 공직자 430여명 농촌 일손돕기 한달간 구슬땀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5.1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우 보성군수가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한 농촌 일손돕기에 나서고 있다.(보성군 제공) 2020.5.15/ © 뉴스1


(보성=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보성군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민들을 위해 한 달 간 19개 농가, 11㏊에 430여명을 투입해 농촌 일손돕기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어려워지고, 집합모임을 꺼려하는 분위기가 확산됨에 따라 극심한 농촌 일손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적기영농을 추진하기 위해 공직자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

대상 농가는 질병이나 상해로 농작업이 불가능하거나 고령농가 같은 일손취약농가, 과수·밭작물 등 동시에 많은 인력을 요구하는 농가에 우선 배치했다.

보성군 공직자들은 한 달 동안 녹차농가, 키위농가, 고추농가를 찾아 묘목심기, 찻잎따기, 꽃·열매솎기, 육묘작업에 손을 보태며 구슬땀을 흘렸다.

회천면 소재 차 농가 백종우 대표는 "공직자들이 직접 나와 일손을 덜어준 것도 감사하지만 무엇보다 농가의 어려움을 알고, 나누려는 관심과 배려를 느낄 수 있어 더욱 뜻깊고 농사를 이어나갈 힘이 된다"고 말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농업인들이 적기영농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군민들과 고통을 분담해 나가도록 다방면에서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보성군은 6월까지 농촌일손돕기 창구를 운영하고, 공직자를 비롯한 유관기관, 사회봉사단체와 함께 농촌 일손돕기를 지속 실시해 나갈 방침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