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해적생물 구제사업 펼쳐
경주시, 해적생물 구제사업 펼쳐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5.1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가 어족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2020년도 첫 해적생물 구제 사업을 지난 14일 척사 어촌계 마을어장에서 실시했다.

경주시는 올해 연안 어장에 서식하는 전복, 해삼, 미역 등을 보호하기 위해 불가사리류와 성게류 등 해적생물 16톤을 제거하고 1㎏당 1500원에 수매할 계획이다.

불가사리는 마을어장과 양식어장에 서식하면서 유용수산패류를 포식해 많은 피해를 주고 있고 성게는 미역이나 톳 등 갈조류를 대거 포식하면서 갯녹음 현상을 초래하는 등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어 집중적인 구제가 필요하다.

수매한 해적생물은 퇴비로 재활용되거나 환경관련 법령에 저촉되지 않게 폐기 처리하게 된다.

경주시는 어족 자원의 막대한 피해를 줄이고 어장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해적생물 구제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