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화 객관성 공정성 상실' 비판속 경주시 친원전 학자 특강 강행키로
'공론화 객관성 공정성 상실' 비판속 경주시 친원전 학자 특강 강행키로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5.1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가 친원자력 성향의 학자를 초청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사용후핵연료 관련 특강을 추진한데 대해 경주지역 17개 시민 정당 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대책위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경주시는 그러나 시민단체 반발속에서도 20일 오후4시 경주시청 알천홀에서 예정된 정범진 경희대 교수(원자력공학과) 초청특강을 강행하기로 했다.

본지 5월18일 단독보도
http://www.gj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509

주낙영 시장과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이 19일 면담하고 있다. 사진=시민대책위 제공.
주낙영 시장과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이 19일 면담하고 있다. 사진=시민대책위 제공.

14일부터 경주역광장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는 19일 “사용후핵연료임시저장 시설 확충여부에 대한 공론화가 시작된 시점에서 대표적 찬핵인사인 학자를 초청해 공무원을 대상으로 특강을 개최하는 것은 경주시의 찬성의지를 노골화 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중립적이고 공정한 주민의견수렴 관리를 포기하는 선언이라는 것이다.

시민대책위 권영국 정의당 경주시지역위원장, 이상홍 경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등 대표단 8명은 19일 오전 11시 주낙영 경주시장과 면담을 갖고 특강 취소를 요구했지만, 주낙영 시장은 이를 거절했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은 “경주시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가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 시설 확충여부에 대한) 공론화를 시작한 시점에서, 공론화를 객관적으로 지원해야하는 공직자를 대상으로 친원전 성향의 학자 특강을 하는 것은 공정성을 상실할 우려가 있다” “경주시장의 찬성 입장을 공무원들에게 무장시키는 것”이라는 등의 발언을 하며 강연 취소를 요구했다.

주낙영 시장은 그러나 “맥스터 건설여부는 경주시로서는 매우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이지만 공무원들조차 정확한 내용을 모르고 있기 때문에 정확한 인식과 이해가 중요하다고 보고 소양교육차원에서 실시하는 것”이라며 특강 강행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주 시장은 "반핵과 찬핵의 논리를 모두 알아야 하는데 반핵의 논리에 대해서는 (시민단체) 여러분이 하도  적극적으로 주장하고 활동을 해서 거의 다 안다”면서  “판단은 시장이 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질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 발언에 대해 시민대책위는  "정범진 교수의 공무원 교육이 찬핵 즉 맥스터 건설에 방점이 찍혀 있음을 내비치고 있어서 공정성 시비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주시의 직원소양교육은 코로나19 경주지역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경주시외버스 터미널 부근에 있는 한수원 홍보탑. 맥스터 건설 필요성을 홍보하는글이 보인다.
경주시외버스 터미널 부근에 있는 한수원 홍보탑. 맥스터 건설 필요성을 홍보하는글이 보인다.

시민대책위는 이날 황성공원, 시외버스터미널에 있는 한수원 홍보탑의 맥스터 건설 홍보 중단도 요구했다.

시민대책위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이후 시민들에게 원전 주변 방사능수치, 원전사고 정보제공등의 목적으로 설치된 홍보탑이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국면에 접어들면서 본연의 목적을 상실하고 맥스터(건식조밀저장시설) 추가건설을 일방적으로 홍보하는도구로 전락했다”며 홍보중단 및 홍보탑 철거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주낙영 시장은 “기업이 자기 소유의 광고탑에 기업이 필요한 홍보를 하는데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민대책위관계자들이 경주시의 공유지 할애, 광고탑의 공익적 목적 위배 등을 거듭 주장하자 주낙영 시장은 중단 여부에 대한 명확한 답변대신 “접수하겠다”고 말했다.

주낙영 시장은 약 20여분동안 면담을 한뒤 회의참석을 이유로 면담장인 경주시 대외협력실을을 떠났다.

경주시민대책위는 20일 오후 경주시청에서 특강을 비판하는 시위를 벌이는 것을 비롯해 불공정한 여론수렴 과정 관리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