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노조연대 기자회견 "맥스터안전 추가건설 지지 해 달라"
원자력노조연대 기자회견 "맥스터안전 추가건설 지지 해 달라"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5.1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노조연대 소속 노조원들이 19일 경주시청에서 맥스터건설 지지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원자력노조연대 소속 노조원들이 19일 경주시청에서 맥스터건설 지지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의장 노희철 한수원노조위원장)가 19일 오전 11시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월성원전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추가 건설을 위한 즉각적인 공론화 착수 및 경주시민의 압도적인 찬성을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한수원(주)을 비롯 두산중공업, 한국전력기술등 7개 노조로 구성된 원자력노조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맥스터는 1992년부터 지금까지 29년간 안전하게 운영된 시설이며, 증설이 되지 않으면 내년 11월부터 월성 2∼4호기는 사용후 핵연료 임시보관시설이 없어 무기한 발전소가 멈춰 서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원전 3개기가 발전을 정지하는 것은 국가경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겠지만, 2018년 경주지역 기여도 700억원(지방세 427억원, 사업자 지원사업비 151억원, 그리고 경주지역 계약 117억원)이 사라져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더욱 힘들게 할 것”이라면서 “적기에 맥스터 증설이 이뤄져 월성원자력발전소가 안전하고 정상적으로 운전될 수 있도록 경주시민 들이 지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월성원자력본부 대표인 본부장 집무실에서 불과 100m 근처에 (맥스터가) 위치하고 있을만큼 안전성 또한 자신이 있다”면서 “공론화 과정에 압조적 지지를 보내 달라”는 호소문도 발표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