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화권 정비' 특별법 통과…전남, 마한사 복원 동력 확보
'역사문화권 정비' 특별법 통과…전남, 마한사 복원 동력 확보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5.21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한문화권 발전을 위한 도·시군·유관기관 간담회 및 업무협약식. .(전남도 제공)2019.11.18/뉴스1 © News1 박진규 기자


(무안=뉴스1) 김영선 기자 = 마한문화권을 포함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이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마한사 복원과 정체성 확인 등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21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지역의 본류인 '마한'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 지역공약사업에 '전라도 정도 1000년 기념 영산강 유역 고대문화권 개발'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도는 마한사 연구복원과 활용사업의 법적근거를 마련하고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역사문화권 특별법 제정'을 김영록 전남지사의 역점사업으로 선정, 추진해 왔다.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김해갑)은 지난해 4월 '역사문화권정비등에 관한 특별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당초 제정안에는 마한문화권이 포함되지 않았으나 전남도는 대정부 정책 건의와 국회포럼 개최, 시군 및 유관기관과 마한문화권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마한'을 포함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전남도의회도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및 지원을 위한 고대문화권 특별법 조속 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역사문화권특별법은 문화권별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지역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제정됐으며, 그동안 문화유산의 점 단위 보존 위주에서 벗어나 선·면 단위의 입체적인 역사문화권 개념을 새롭게 도입한 것이다.

특별법은 역사문화권별 문화유산을 연구조사 및 발굴·복원해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육성하는 등 정비사업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역의 오랜 숙원인 마한특별법이 제정돼 발굴·복원 등 사업에 추진 동력이 확보됐다"며 "종합정비계획을 마련해 마한문화권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