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터건설 반대대책위, 월성원전지역실행기구 해산 공청회 개최 요구
맥스터건설 반대대책위, 월성원전지역실행기구 해산 공청회 개최 요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6.0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민대책위 대표단이 주낙영 경주시장 비서실 관계자에게 공청회 개최요구서를 전하고 있다.
경주시민대책위 대표단이 주낙영 경주시장 비서실 관계자에게 공청회 개최요구서를 전하고 있다.

경주겨레하나, 경주시민총회, 경주여성노동자회, 경주학부모연대, 경주환경운동연합등 경주지역 20개 정당·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이하 시민대책위)가 지난달 28일 서라벌문화회관에서 열린 도심권 주민설명회 무산과 관련해 월성원전지역실생기구의 해산을 요구했다.

또한 경주시에 대해서는 공정한 공론형성을 위해 맥스터 건설 찬반 시민공청회 개최를 요구했다.

시민대책위는 3일 오전11시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시민대책위는 이날 회견에서 “5월 6일 열린 의견수렴 사전설명회에서 당시 설명회 참석 시민들에게 자료를 제공하지 않는 등의 몇 가지 문제를 제기하고 시정 약속을 받았으나, 5월 28일 주민설명회에서 전혀 시정되지 않았다”면서 “한수원측이 맥스터 현황을 설명하는 순서를 배치하는 등 주민설명회가 공정성 크게 훼손하고 있어서 주민설명회 중단과 향후 제대로 된 주민설명회 개최를 요구할 수밖에 없었다”고 당시 설명회를 무산시킨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 5월 28일 개최한 주민설명회는 150명 시민참여단에 참가하지 못하는 99.9%의 경주 시민들에게 시민참여단에게 제공할 자료를 공개하고 상세히 설명하는 자리가 됐어야 한다”며 “시민참여단에게 제공할 자료 공개 및 상세 설명은 시민들이 다양한 공간에서 맥스터 관련 공론의 장을 펼치기 위해 꼭 필요한 내용임에도 지역실행기구는 전혀 준비 없이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대책위는 “이처럼 주민설명회를 부실하게 준비해서 결국 무산에 이르게 하고, 이후 대안 조차 제대로 마련하지 못하는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의 즉각 해산을 촉구한다”면서 경주시에 대해서는 “시민들이 맥스터에 대해 올바른 관점을 가질수 있도록 시민공청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3일 기자회견을 하면서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해산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3일 기자회견을 하면서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해산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공청회 개최 요청서를 경주시장 비서실에 전달했으며, 개최시기 및 장소에 대해서는 6월17일 오후6시30분 경주시청 알천홀에서 해달라고 요구했다. 보다 많은 시민들의 공청회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일과후 개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편 경주시의회 한영태 의원(운영위원장)은 3일 오전 열린 시의회 제251회 1차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달 20일 친원전교수를 초청해 직원대상 특강을 진행한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판했다.

한 의원은 “핵폐기물과 관련하여 엄정한 중립을 지키기 위해 불편부당한 자세를 취해야 할 경주시 공무원들을 직무교육을 핑계로 계획에도 없던 대표적 찬핵 인사를 급히 불러 노골적으로 공무원 의식화 교육을 시킨 것 ”이라고 지적하고 “경주시는 고준위 핵쓰레기장 맥스터 건설을 위해 힘쓰지 말고 고준위 핵폐기물을 반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라”고 요청했다.
또한 “맥스터 건설중지와 사용후핵연료 반출운동에 동참해 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