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기의원, 맥스터 건설 착수 촉구...월성1호기 감사결과 제출도 요구
김석기의원, 맥스터 건설 착수 촉구...월성1호기 감사결과 제출도 요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6.1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기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석기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석기 국회의원(미래통합당)이 18일 국회와 감사원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결과의 신속한 국회 제출과 월성원전 맥스터의 조속한 추가건설 착수를 촉구했다. 지난 8일 비슷한 내용의 기자회견을 한데 이어 10일만에 재차 기자회견을 한 것이다.
기자회견후에는 김기영 감사원 기획조정실장과 면담을 갖고 감사원 감사결과 늑장 제출에 강력히 항의했다.

기자회견에는 미래통합당 이채익, 박형수 의원과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 원자력정책연대, 원자력국민연대, 에너지흥사단 등 에너지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김석기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감사원은 월성1호기의 경제성이 저평가된 것으로 지난 3월 감사보고서 안을 완료해 3차례 감사위원회를 열었으나, 계속되는 보류로 아직까지 감사결과를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고 밝힌 뒤, “감사원의 감사결과 늑장 제출은 명백한 국회법 위반으로 이와 관련된 감사원 관계자들은 월성1호기 조기폐쇄를 조작·유도한 범죄행위 관련자와 마찬가지로 모두 예외없이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뒤이은 김기영 감사원 기획조정실장과 면담에서도 이와 같은 내용으로 항의했다.

또한 김 의원은 “현재 월성원전은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소(맥스터)의 포화율이 98%에 달해 지금 당장 맥스터를 추가로 건설하지 않으면 포화시점에 맞추지 못해 멀쩡한 월성원 2, 3, 4호기도 가동을 중지해야 하는 위중한 상황이다”며 맥스터가 조속히 착공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서 강력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