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1일부터 여성 공무원도 숙직근무 투입
경주시, 1일부터 여성 공무원도 숙직근무 투입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6.1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본청.
경주시청.

경주시가 1일부터 여성 직원들을 시 본청 숙직근무에 투입하기 시작했다.
해가 갈수록 여직원 수가 늘어나면서 발생하는 남자직원들의 숙직업무 부담 증가 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19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시 본청 당직 대상자 총 874명 가운데 여성공무원은 360명으로 41%를 차지한다. 거의 절반에 가깝다.

5급 당직 사령(5급) 45명 가운데 여성은 3명이다.
숙직 당력사령(팀장)은 182명 가운데 여성이 46명. 이 가운데 91%인 42명이 숙직근무에 투입된다. 남자 직원은 대상자 136명의 91%인 124명이 근무한다.

6급 이하 일·숙직 당직근무자는 총 647명 가운데 여성이 311명이며, 이 가운데 67%인 211명이 근무에 투입된다. 남자직원은 336명 중 69%인 233명이 근무한다.

경주시 숙직근무자는  1일  4명.
남 직원 4명을 전부 투입하거나  남녀 2명씩 투입하고 있다.  

여성중에서 임신중이거나 출산후 1년이 지나지 않은 직원,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 양육직원은 당직근무 대상자에서 제외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