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업무용 전기차 엔진룸에 딱새 가족 둥지 '화제'
경주엑스포 업무용 전기차 엔진룸에 딱새 가족 둥지 '화제'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6.2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용 전기차 엔진룸에 둥지를 튼 딱새 가족.
업무용 전기차 엔진룸에 둥지를 튼 딱새 가족.

경주엑스포 업무용 전기차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보살핀 딱새 가족의 사연이 화제다.

이 딱새가족은 지난 달 중순 직원들이 사용하는 업무용 전기 차 안으로 날아드는 것이 최초로 발견됐다. 당시 엔진룸 한쪽 편에 자리한 둥지에는 갓 부화한 7마리의 새끼가 자리를 채우고 있었다.

딱새는 도시 변두리나 농촌 지역에 주로 서식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텃새로 완전히 성장한 개체의 크기가 길이 14cm, 무게 17g 정도에 불과해 천적을 피해 바위틈이나 나무구멍 등 좁은 곳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경주엑스포 딱새 가족은 하루에도 수차례씩 운행하는 차량에 둥지를 틀었다는 것과 잦은 운행에도 안전하게 부화해 육아와 성장을 하고 있는 점이 이례적인 사례로 손꼽힌다.

특히 딱새는 모성애가 강한 것으로 알려져 부부가 부지런히 먹이를 물어 나르며 공동육아를 하는 모습으로 직원들과 관광객에 소소한 재미와 감동을 전했다. 새끼딱새 7남매는 부부딱새와 직원들의 관심과 보살핌 속에서 안전하게 성장해 현재 공원 곳곳을 자유롭게 날아다니고 있다.

이 같은 사연은 입소문을 타고 지난 21일 SBS ‘TV 동물농장’에 소개되기도 했다. 동물농장 공식 유튜브 채널 ‘TV동물농장⨉애니멀봐’에서 해당 영상은 조회수 24만, 좋아요 4천회(22일 오전10시 기준)를 넘어서며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다.

경주엑스포는 딱새 가족의 선택을 받은 전기차와 방송을 통해 소개된 내용을 공원 내에 전시해 관람객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