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여성친화도시조성 첫걸음
경주시, 여성친화도시조성 첫걸음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6.2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친화도시조성위원회 및 시민참여단 발대식이 29일 시청 알천홀에서 열렸다.

발대식에는 여성친화도시 조성 위원회 14명, 시민참여단 57명을 위촉하고 여성친화도시 신규지정을 위한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시작했다.

분야별 전문가와 활동가로 구성된 여성친화도시 조성위원회와 공개모집으로 희망자들로 선정된 시민참여단은 앞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있어 민관을 연결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위촉장 수여와 여성친화도시 추진 경과 브리핑과 함께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최미화 원장의 ‘여성친화도시라야 미래가 열린다’라는 주제로 강연이 이어졌다.

여성친화도시는 여성, 아동, 청소년,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며, 지역정책과 발전과정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그 혜택이 모든 주민에게 고루 돌아가면서 여성의 성장과 안전이 구현 되도록 하는 도시를 말한다.

2019년말 전국 92개 시군구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되어 있으며 경북에서는 포항시(2012) 구미시․경산시(2013) 칠곡군(2015) 김천시(2019) 등 5개 시군이 지정됐다.

경주시는 지난해 9월 여성친화도시 조례가 제정된 이후 다각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여성친화도시 조성 중장기 발전 계획 연구 용역이 진행되고 있다. 용역결과가 제출되면 경주시시에 맞는 다양한 여성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