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옥산마을, 경북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소득·체험분야 대상 수상
경주 옥산마을, 경북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소득·체험분야 대상 수상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7.0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산마을 관계자들이 수상을 기뻐하고 있다.
옥산마을 관계자들이 수상을 기뻐하고 있다.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이 ‘2020년 경상북도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소득·체험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해 농촌마을 및 지역개발사업 우수사례를 발굴·확산하고 마을간 선의의 경쟁과 학습을 유도함으로써, 행복하고 활력찬 마을 만들기 분위기 조성을 위해 개최됐다.

이번 콘테스트에는 시·군에서 추천받은 27개 마을을 대상으로 5개 분야별 1차 서면평가, 2차 현장평가를 실시해 선정된 14개 마을 가운데서 사업성과와 노력도 등을 주민들이 발표하고 이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상을 수상한 옥산마을은 독락당, 옥산서원등 문화재 자원을 바탕으로 농어촌 체험휴양마을 및 농어촌 인성학교로 지정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별도의 특산물 가공장을 운영해 참기름·조청을 판매하는 등 체험과 더불어 마을 소득 증가에 괄목할만한 성과를 올렸다.

대상을 수상한 옥산마을은 도지사 표창과 함께 격려금 200만원을 받았으며, 8월 7일 경북도 대표로서 ‘제7회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전국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도 획득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