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고 최숙현 선수 전 소속팀 경주시체육회 조사
인권위, 고 최숙현 선수 전 소속팀 경주시체육회 조사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7.0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인 A씨(오른쪽)에 대한 인사위원회가 시 체육회 사무실에 열리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6일 부산에서 숨진 고 최숙현 선수의 전 소속팀 감독으로 최 선수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돼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경주시체육회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A감독의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2020.7.2/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경주=뉴스1) 최창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가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3일 오후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날 두 명의 조사관을 파견해 최 선수의 전 소속팀인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와 직장 운동부 관리 감독 기관인 경주시체육회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시체육회는 전날 직장 운동부 감독과 선수겸 코치, 선수 등 3명을 상대로 인사위원회를 열었고, 이 자리에서 수집된 자료들을 인권위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인권위는 최 선수의 경주시청 소속 시절에 활동했던 자료 등을 수집했고 체육회는 적극 협조했다"고 말했다.

경주시 체육회는 전날 감독과 선수 등을 상대로 진행된 인사위원회 청문회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에 대해서는 관리 감독 및 폭행 사건 후 후속 조치를 제때 하지 않은 책임을 물어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직무정지 조치를 내렸다.

전날 열린 인사위원회에 출석한 감독과 선수들은 고 최숙현 선수에 대해 폭행한 사실이 없으며 팀닥터가 주도적으로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이 언론에 제공한 녹취에 나오는 특정 선수들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폭행 사실이 확인되지 않아 검찰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징계를 유보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