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최 선수, 관계기관 도움 못 받았다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종합)
문대통령 "최 선수, 관계기관 도움 못 받았다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종합)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7.07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35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7.7/뉴스1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철인 3종 경기(트라이애슬론) 유망주였던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해 최 선수와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체육계의 고질적인 폭행문화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아울러 철저한 조사를 통한 합당한 처벌과 책임을 묻고, 실질적인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 비공개 석상에서 최 선수 사건에 대해 "이번이 불행한 사건의 마지막이 돼야 한다"면서 "체육계의 폭행, 성폭행 등의 사건들의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 선수들이다. 여성 체육인 출신 차관이 보다 더 큰 역할을 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길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에 최 차관은 바로 대한체육회를 직접 방문해 이번 사태 관련 경위를 보고받고 강력한 후속조치를 주문했다. 문체부는 대한체육회 자체 조사와는 별도로 특별조사단을 구성했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체육계 각종 부조리에 대해서 문체부가 빠르게, 그리고 적극적으로 이를 바로잡는 역할을 해야 한다. 국민께 신뢰를 확실하게 심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체육계 폭행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라고 말문을 연 뒤 "모두에게 사랑받아야 할 선수가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 고인이 된 선수와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와 폭행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체육계는 관행적으로 이어져 온 낡고 후진적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인식과 문화부터 달라져야 한다"라며 "메달이 최고의 가치가 아니다. 성적이 선수의 행복보다 중요하지 않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선수가 경기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 자기극복을 위해 스스로 흘리는 땀방울은 아름답다"라며 "그러나 훈련의 가혹행위와 폭행이 따른다면 설령 메달을 딴다고 하더라도 값진 일이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반복돼선 안 된다"라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가 경찰과 협회, 대한체육회, 경주시청 등을 찾았으나 어디에서도 제대로 된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는 것도 그것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며 "스포츠 인권을 위한 법과 제도가 아무리 그럴듯해도 현장에서 작동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부처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체육계와 함께 실질적 재발방지대책을 신속히 마련해달라"며 "아울러 유사 사례가 더 있는지도 폭넓게 살펴달라"고 주문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