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민자전거보험, 최대 2000만원 보장
경주시민자전거보험, 최대 2000만원 보장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7.0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가 올해 처음으로 지난 2월부터 도입한 ‘경주시민 자전거보험'의 보장은 어떻게 될까?

대상은 경주시에 주소를 둔 시민(외국인 포함)이면 별도의 절차·조건없이 자동가입되며, 경주시 관내뿐만 아니라 타 지역에서 일어난 사고도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험 적용이 가능한 범위는 자전거를 직접 운전하던 중 일어난 사고 또는 자전거를 직접 운전하지 않더라도 동승한 상태, 도로 통행 중 자전거로부터 입은 우연한 외래 사고까지 모두 포함된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사망이나 후유장해 시 최고 1000만원 ▲4주 이상의 치료를 필요로 하는 상해를 입었을 경우 진단기간에 따라 20만원에서 최대 60만원 ▲4주 이상 진단을 받고 6일 이상 입원 시 추가 20만원을 타 제도와 관계없이 중복 지급한다.
또 ▲자전거사고 벌금을 부담하는 경우 1사고 당 최대 2000만원 ▲자전거사고로 변호사선임이 필요할 경우 선임비용 최대 200만원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지원금을 1인당 최대 3000만원까지 보장한다.

가입 보험회사는 DB손해보험(주)으로 자전거 사고 발생시 대표전화(☎1899-7751)로 연락하면 상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6월말현재 경주시민 38명이 자전거보험의 혜택을 받았다.

고현관 경주시 교통행정과장은 “자전거보험 가입으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으로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보험 상세 보장내용과 이용방법 등의 시 홈페이지 게재 및 홍보물 배부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함으로써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