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의회 진상규명 대책반 출범... 실효성 있는 활동력 의문
경주시의회 진상규명 대책반 출범... 실효성 있는 활동력 의문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7.0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의회 이동협 문화행정위원장등이 9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주시의회 이동협 문화행정위원장등이 9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주시의회가 고 최숙현선수 사망과관련해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반’을 출범했다.
그러나 검찰과 경찰, 경북도 등 각급 기관의 감사 및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실효성있는 활동을 펼칠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된다.
보여주기식 활동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경주시의회 이동협 문화행정위원장등은 9일 오전 경주시청 송고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책반 출범을 알리고, 경주시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대책반은 이동협 문화행정위원장을 반장으로 장복이, 김태현, 서선자, 한영태, 김순옥 의원등 6명으로 구성했다.
대책반은 검찰, 경북도등의 조사와는 별개로 고 최숙현 선수가 사망에 이르게된 경위등을 규명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행정사무감사나 행정사무조사등 법적으로 규정된 시의회의 권한도 아닌 대책반으로 얼마만큼 실효성 있는 활동력을 가질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경주시의회의 역할론에 의문을 제기하는 여론에 밀려 구체적 실행계획 없이 일단 대책반부터 구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동협 문화행정위원장은 “각급 기관의 경주시청에 대한 조사과정을 지켜보면서 이들 기관이 놓치는 이면의 다양한 면들을 살펴 볼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시의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경주시에 대해서는  대한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수사기관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