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고 이준서 학생사망사건 국가인권위 조사 진정
시민단체, 고 이준서 학생사망사건 국가인권위 조사 진정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7.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13일 신라공고 앞에서 공대위 출범기자회견이 열렸다.
지난 5월13일 신라공고 앞에서 공대위 출범기자회견이 열렸다.

경주 S공고 故 이준서학생 사망사건 진상규명과 직업계고등학교 기능반 폐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9일 이 학교의 기능반 운영과 교육부·교육청의 기능경기 정책의 인권침해 요소에 대한 조사를 해달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신라공고 3학년에 재학중이던 고 이준서 학생은 지방기능경기대회 메카트로닉스(2인 1조) 직종 출전을 준비하던 중 4월8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전조교등 6개 전국단위 시민·사회 운동단체와 경북노동인권센터 등 경북지역 45개 등 총 50여개 단체가 지난 5월13일 공대위를 출범시키고 진상조사(조사단장 권영국 변호사)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공대위는 9일 진정서에서 “이준서 학생의 죽음은 기능경기대회 성적을 올리기 위해 정규반이 아닌 특별반(기능반)을 운영하고 기능반 학생을 일반 학생들과 다르게 ‘관리’해온 피진정인 신라공업고등학교의 차별적인 교육행위와 이를 용인해온 피진정인 경북도교육청과 피진정인 교육부의 차별적인 직업계고 교육정책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사료된다”며 “신라공업고등학교의 기능반 중심의 차별적인 교육 실태, 이를 용인해온 피진정인 경북도교육청과 피진정인 교육부의 직업계고 교육정책, 그리고 성과지상주의로 차별적인 교육을 조장하는 기능경기대회 출전을 둘러싼 폐해들에 대해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