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박물관, 성덕대왕 신종 타음조사 실시
경주박물관, 성덕대왕 신종 타음조사 실시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7.2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덕대왕신종.
성덕대왕신종.

국립경주박물관이 국보 제29호 성덕대왕신종의 보존 상태 점검을 위해 타음 조사를 실시한다.

타음 조사는 타종 시 진동과 음향 신호를 바탕으로 고유 주파수를 측정, 기존 데이터(2001년 ~ 2003년 측정)와 비교 분석하여 구조적인 변화를 진단하는 조사 방법이다.
이번 타음 조사에서는 고유 주파수를 비롯하여 진동음, 진동쌍 모드, 맥놀이 시간 파형과 진동 감쇠비 등을 측정해 기존 맥놀이 지도와 비교 분석한다.

성덕대왕신종 타음 조사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3개년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성덕대왕신종의 현재 상태를 점검하고 향후 안정적인 보존 계획을 수립하는 자료로 활용된다.

타음 조사 일정은 진동이나 음향이 온도와 습도 변화에 민감한 점을 고려하여 날씨 변화를 검토한 후 확정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중에 녹음되는 성덕대왕신종 종소리는 향후 음원 공개 및 실감형 종소리 공간 구성 등 다양한 형태로 제공될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