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지하차도에 잉어·메기가 헐떡…구출작전 나섰다
여의도 지하차도에 잉어·메기가 헐떡…구출작전 나섰다
  • 편집팀
  • 승인 2020.08.0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 내 지하차도에 불어난 한강 물에 떠밀려왔던 물고기들이 다시 한강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위)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물고기들을 한강에 방류하기 위해 뜰채로 건져내고 있다. (아래) © 뉴스1 이밝음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이밝음 기자 = 서울에 6일 하루에만 100㎜(관악구 남현동 6일 강수량 119.5㎜)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이튿날인 7일 오후 서울 한강 둔치에서는 잉어와 메기, 붕어를 구출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여의도지구대는 이날(7일) 낮 12시께 여의도 둘레를 순찰하던 도중 국회한옥사랑재와 국회둔치주차장 사이 지하차도에서 100여마리의 어류가 헤엄치는 것을 발견했다.

전날(6일) 한강 수위가 홍수 주의보 기준인 8.5m를 훌쩍 뛰어넘고, 낮 2시40분 8.73m까리 올라가면서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 등 도로 통행과 함께 출입이 통제됐다 해제된 여의도공원에 물고기들이 들어온 것이다. 일부는 물이 없는 하수구 위에서 놓여서 헐떡거리기도 했다.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한강 수위는 이날(7일) 오후 1시40분 기준 6.46m까지 낮아진 상태다. 하루만에 수위가 2m 넘게 오르내리면서 지하차도에 들어왔던 물고기들은 오가지 못한 상황에 놓였었다.

경찰은 한강사업본부에 이를 알렸고, 오후 1시20분부터 '구출 작전'이 시작됐다.

삽으로 물고기를 조심스럽게 담은 직원들은 민물로 서둘러 옮겨서 한강에 방류했다. 이들 어종은 천연기념물이나 희귀종은 아니지만 오염물 무단 방류나 수온 변화 등 한강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한강 동식물 생태계'에 포함돼 있다.

한강사업본부 직원은 "2000년 이후 이런 일은 처음 보며, 홍수로 수위가 높아져서 벌어진 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7일 오후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물고기들을 한강에 방류하고 있다. © 뉴스1 이밝음 기자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