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시장, 이철우 도지사 등 방문 국도비 확보 건의
주낙영 시장, 이철우 도지사 등 방문 국도비 확보 건의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9.2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시장이 이철우 지사에게 현안을 건의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이 이철우 지사에게 현안을 건의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국·도비 확보를 위해 24일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을 차례로 방문했다.

주 시장은 이날 2021년도 국․도비예산 확보가 필수적인 현안사업과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큰 피해를 입은 감포읍 등 12개 읍․면에 대한 종합 피해상황 등을 보고하고,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 복구를 위한 국·도비 지원을 배려해 줄 것을 건의했다.

경주시가 이번 경북도 방문을 통해 건의한 사업은 다음과 같다.

▲원전․방폐장 보유와 맥스터 증설의 보상 방안으로 ‘경주 문화․관광․에너지 혁신도시 조성’, ▲교통량 급증으로 교통체증 가중이 예상되는 ‘제2금장교(황금대교) 개설 추가 지원(50억원)’, ▲포항공항과 경주 보문관광단지를 있는 ‘지방도 945호선 확장 및 국지도 승격 건의(10억원)’,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 전시장 증축’에 필요한 도비(119억원), ▲문무대왕 해양역사관 건립(13억원), ▲교육장과 농업연구동 등 연계를 위한 ‘농업기술센터 청사 신축(114억원)’, ▲진․출입로 협소로 도로확장이 시급한 ‘KTX 신경주역 진입도로(광명~화천 간) 건설(50억원)’, ▲‘경주 축구종합 훈련센터 건립’을 위한 엑스포 유휴부지 사용 승낙 등이다.

아울러 국비확보 사업중 국회 심의 과정에 누락된 사업의 추가 반영과 증액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이철우 지사와의 면담을 통해 계획된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에 대한 설명과 지원을 약속받았다.

또한 주낙영 경주시장은 2차례 강한 태풍의 내습으로 큰 피해를 입은 동해안 지역 주민들의 빠른 일상 복구를 위해 도지사를 비롯한 경북도 직원들이 수해복구 현장으로 달려와 피해주민과 함께 복구작업에 동참한 것에 대해 고마움을 전달했다.

이어진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면담에서는 경북도 차원의 특별한 관심과 최대한의 도비 지원을 요청했으며, 고우현 의장은 최대한 신속하게 도비 가용재원을 지원해 줄 것을 약속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