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터증설 지원방안 민관 협의기구 16일 출범
맥스터증설 지원방안 민관 협의기구 16일 출범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10.1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스터 증설 확정이후 주낙영 경주시장과 정재훈 한수원(주) 사장이 지난 8월21일 경주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맥스터 증설 확정이후 주낙영 경주시장과 정재훈 한수원(주) 사장이 지난 8월21일 경주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증설에 따른 지원방안을 협의하기 위한 민관 공동기구가 설립된다. 16일 경주시청에서 출범식 및 1차회의를 열고 공식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12일 경주시에 따르면 협의기구는 정부, 경주시, 시의회, 한수원, 원전인근 3개읍면 주민, 도심권 주민대표 등 14명으로 구성된다.

산업통상자원부 1명, 경주시2명, 경주시의회2명, 한수원월성원자력본부 2명, 감포, 양남, 양북면 각각 2명, 경주시범시민원전대책위원회 1명등으로 구성한다는 것.
10월부터 내년 6월까지 활동기간을 설정했다. 필요에 따라 연장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때까지 지역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기간을 연장할수 있다는 의미다.

협의기구는 지난 8월21일 주낙영 경주시장과 정재훈 한수원(주)사장이 8월21일 공동기자회견에서 밝힌 약속 가운데 하나다.

당시 주 시장과 정 사장은 합리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경주시와 시의회, 정부, 한수원, 지역주민대표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며, 한수원은 공동협의체에서 지역지원방안에 대한 원만한 합의가 이루어진 다음 맥스터를 운영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한수원은 2022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지난 8월31일 맥스터 증설공사를 시작했다.

<맥스터 증설 협의기구 결성에 관한 8월21일 주낙영 경주시장, 정재훈 한수원사장 기자회견 영상보기>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