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경주캠퍼스, 동리생가주변 벽화마을 조성 등 경주시 4개 사업 공모 선정
동국대경주캠퍼스, 동리생가주변 벽화마을 조성 등 경주시 4개 사업 공모 선정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10.1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생들이 벽화마을 조성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생들이 벽화마을 조성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가 경주시 공모 사업에 4개가 선정돼 동리생가 주변 벽화마을 조성 등 문화 및 봉사활동을 펼친다.
경주캠퍼스는  ‘지역과 함께하는 대학생 문화 활동’과 ‘대학생 봉사단 지원’등 총 4개 사업이 선정됐다.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지역과 함께하는 대학생 문화 활동’ 사업에 재능봉사, 문화 활동 2개 사업이 선정돼, 11월부터 12월까지 ▲‘그림이 있는 역사마을 조성’과 ▲‘코로나19 극복 – 지역민과 함께하는 문화 활동’ 사업을 추진한다.

‘그림이 있는 역사마을 조성’ 사업은 동국대 경주캠퍼스 참사람재능나눔센터가 주관하여, 경주시 성건동 동리생가 주변을 중심으로 지역 주민 참여를 겸하여 스토리가 있는 벽화마을을 조성한다. 문화 도시 미관을 개선하고 지역주민 정서 함양을 위해 정이 넘치는 마을을 조성한다.

‘코로나19 극복 - 지역민과 함께하는 문화 활동’ 사업은 동국대 경주캠퍼스 인재개발처와 학생 동아리가 주관하여 지역민과 함께하는 문화 공연 행사를 마련한다. 경주시내에서 버스킹 공연 등을 열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대학생들에게 새로운 활력소가 될 전망이다.

또한 ‘지역과 함께하는 대학생 봉사단 지원’ 사업은 학과의 특성을 살려, 오는 12월까지 간호학과, 사회복지학과가 각각 ▲ 코로나19 시대 경주 지역 초등학교 위생교육, ▲ 치매예방 교육 봉사활동을 펼친다.

원종일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인재개발처장은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지역과 함께 하는 대학으로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활동과 봉사를 통해 지역민에게 활력소와 도움을 주고자 이번 사업을 마련했다. 앞으로도 대학의 역량과 특성을 살려 지역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