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강읍 비상대책위 "경주시, 산업폐기물매립장 이유막론 불허해야"
안강읍 비상대책위 "경주시, 산업폐기물매립장 이유막론 불허해야"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10.1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폐기물매립장 허가반대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불허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산업폐기물매립장 허가반대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불허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속보= 안강읍 두류일반공업지역(속칭 두류공단) 인근 사업장폐기물 매립장 허가에 반대하는 안강읍 주민들이 16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매립장 허가 불허를 거듭 촉구했다.

경주포커스 관련기사-안강읍민 사업장폐기물매립장 허가 반대 확산http://www.gj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474

산업폐기물허가반대 비상대책위(상임위원장 황병원) 소속 30여명의 주민들은 기자회견에서 △사업장 폐기물매립장의 불허 △두류공단내 잔여부지에 대해 경주시가 전량매입해 녹지공간 조성 △두류일반공업지역을 국가 폐기물 산업단지로 조성하고 기반시설 확보, 주민 건강권 제고 △두류일반공업지역 공장 총량제 도입 및 추가 입주 근절등을 요구했다.

비대위는 “경주시를 비롯한 관계기관의 법적 검토결과 7개 항목 33개 조항에 대한 11월까지 보완요구를 사업주측에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문제점으로 밝혀진 내용에 근거해 경주시가 불허로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사는 지난 8월19일 안강읍 두류리 798-1번지 일원 8만7831㎡의 부지에 5만9158㎡규모의 사업장 및 건설폐기물 매립장 허가를 신청했으며,경주시는 신청서 접수 다음날인 8월 20일 관계 전문기관인 한국환경공단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기술검토를 의뢰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15일 이 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의를 통해 결성됐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