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돌봄사업10주년 기념,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신라문화원) 문화재청장 단체상 수상
문화재돌봄사업10주년 기념,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신라문화원) 문화재청장 단체상 수상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10.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 진병길 단장 진병길이 정재숙 문화재청장으로부터 수상하고 있다.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 진병길 단장 진병길이 정재숙 문화재청장으로부터 수상하고 있다.
사진 맨왼쪽이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 진병길 단장. 그 옆은  정재숙 문화재청장.
사진 맨왼쪽이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 진병길 단장. 그 옆은 정재숙 문화재청장.

2010년 문화재상시관리활동 지원사업으로 출발한 문화재돌봄사업이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22일 문화재청이 주최한 10주년 기념행사에서 전국23개 문화재돌봄사업단 가운데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단장 진병길)이 유공단체로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

‘함께 이룬 돌봄10년, 같이 나갈 미래100년’이라는 슬로건으로 지난10년의 문화재돌봄 발자취를 돌아보는 이번 기념행사에서 단체수상의

영예을 안은 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은 2016년 경주지진과 2017년 포항지진 그리고 금년 두 번의 태풍으로 많은 피해를 입은 문화재에 대한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구성원 모두가 구슬땀을 흘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단체수상과 함께 정연택 경미수리팀장은 개인유공수상을 받았다.

진병길 단장은“지역내 479개 문화재를 상시모니터링하고 경미한 훼손문화재를 수리하여 문화재에 대한 예방적관리체계를 갖추고 있는 돌봄사업단은 앞으로도 문화재119로서의 소임과 역할에 더욱더 충실히 임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