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선포로 태풍 피해가구 상하수도요금 감면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태풍 피해가구 상하수도요금 감면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10.2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이번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대기업 등의 운영난 부담 경감과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피해가구에 대해 상하수도 요금을 감면한다.

경주시는 상반기 조례 개정을 통해 2020년 8월~10월까지 3개월 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1만2000여업체를 대상으로 별도 신청절차 없이 상수도 요금의 50%(25억1900만원)를 감면했다.

또한 태풍 ‘마이삭’ 과 ‘하이선’ 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감포 지역 주택 29가구에 대해 이번달 상하수도 요금의 50%(73만9000원)를 감면했다.

이밖에 태풍 피해 2000여 가구에 대해서는 11월 상하수도 요금의 50%를 감면할 계획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