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산업단지에 전국최대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조성
강동산업단지에 전국최대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조성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11.1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연료발전소가 조성되는 강동산업단지및  위치.
수소연료발전소가 조성되는 강동산업단지및 위치.
18일 경주시청에서 업무협약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왼쪽부터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조앤 맥쿼리캐피탈코리아(주) 대표 임민규  경주클린에너지대표.
18일 경주시청에서 업무협약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왼쪽부터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조앤 맥쿼리캐피탈코리아(주) 대표 임민규 경주클린에너지대표.

 

경주시가 강동면 왕신리 소재 강동산업단지 내에 전국 최대 규모인 100㎿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유치했다.

이철우 경북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서호대 경주시의회의장, 임민규 경주클린에너지(주) 대표이사는 18일 오후 경주시청대회의실에서   ‘경주클린에너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성공적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주클린에너지(주)에서는 강동산단 내 6868평 부지에 7,100억 원을 들여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100.32㎿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조성하고, 경북도와 경주시, 경주시의회는 발전사업과 관련한 인·허가 등 행정적으로 협력·지원하는 내용이다.

발전용량 100.32㎿/h는 국내 최대 규모로 연간 80만8499㎿/h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4인 가구 기준 23만여 세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이 사업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정책과 그린뉴딜정책에 부응하는 친환경·청정에너지 사업으로 이산화탄소 저감 등 환경오염 예방과 지역 업체 및 장비, 인력 등 많은 직·간접 고용으로 건설경기 활성에 크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한 「발전소주변지역지원에 관한 법률」 에 따라 매년 3000만 원씩, 20년간 기본지원금 6억원과 총 투자금액의 1.5%인 107억원의 특별지원금 등 113억원을 받게돼 지역 현안 등 공익사업에 재투자 할 수도 있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은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의 산소와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전력생산 시설이다. 서울․부산 등 대도시에서도 건설·운영되고 있는 발전효율이 높고 소음이 적으며 매연이 없는 친환경·고효율 청정에너지 시설이다.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365일 24시간 가동이 가능하며, 석탄화력발전소 효율 35%에 비해 2~3배 가량 더 효율이 높은 발전설비이며, 운영기간은 준공일로부터 20년간이며 60여 명의 운영 전문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강동산업단지에는 인근에 154㎸의 왕신변전소와 40㎿ 분량의 도시가스 관로가 매설되어 있고, 2009년 산업단지 조성 승인을 받은 부지로 미개발지에 비해 토목 등 개발행위가 용이하다는 이점과 인근 민가와는 약 1㎞ 가량 떨어져 있어 민원발생 소지가 적고 주변에는 국도, 지방도 등 교통 인프라가 좋아 발전소 건립의 최적지로 평가 받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