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제문화재산업전, 26일~28일 하이코서 열려
2020 국제문화재산업전, 26일~28일 하이코서 열려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11.2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때 부스를 설치한 모습.
사진은 지난해 행사때 부스를 설치한 모습.

국내 유일의 문화재‧박물관 분야 전문 전시회인 ‘2020 국제문화재산업전’이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 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오프라인이 병합진행할 계획이다.

전시분야는 ▲문화재 보존, ▲문화재 방재, ▲문화재 수리·복원, ▲문화재 활용, ▲디지털 헤리티지, ▲박물관 등 6개 분야의 70개 사, 270여 개의 부스가 참가한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참가 업체들의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위해 동남아 5개국 8개 단체와의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개최, 국내 우수한 문화재 기술의 판로를 확대할 예정이다.

컨퍼런스는 ‘디지털 헤리티지 콘텐츠 포럼’을 비롯해 ‘2021 문화재정책워크숍’ 등 문화재 분야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하는 지식·정보 교류의 장으로 펼쳐진다.

행사 1일차에는 ‘디지털 헤리티지 콘텐츠 포럼’을 통해 최근 국내·외의 가장 트렌디한 디지털 헤리티지 기술을 접할 수 있으며, 행사 2일차에 개최되는 ‘문화재 보존 젊은 과학자 심포지엄’에서는 국내 문화재 보존 분야 젊은 연구자들의 연구동향 발표가 이어진다.

올해는 동시 개최 행사가 다양하게 마련돼 더욱 풍성한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이 설립한 국내 유일 문화재 전문 특수대학교인 한국전통문화대학교의 개교 20주년 기념행사로 열리는 국제학술포럼에는 국제문화재보존복구연구센터(ICCROM)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내·외 저명한 인사들이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참여해 문화유산과 과학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토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학교 홍보와 전공학생들의 작품전시를 위해 1층 실내전시장에 특별관 90개 부스를 운영한다.

국내 문화재 장인 단체인 한국문화재기능인협회에서는 제15회 한국문화재기능인작품전과 제1회 문화재장인 전통기법 진흥대회를 개최해 문화재 장인들의 갈고 닦은 기술을 친근감 있게 대중들에게 보여주는 장을 마련한다.

또한 문화재 잡(job)페어를 비롯해 인문학 포럼, HERITAGE KOREA AWARD, 지역문화유산투어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HICO와 경주 일대에서 다양하게 진행된다.

문화재 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문화재 잡페어에서는 선배들의 취·창업 경험을 들을 수 있는 토크콘서트부터 문화재 기업 및 단체들의 구인게시판, MBTI 성격유형검사, 이력서 사진관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인문학 포럼에는 알쓸신잡에 출연한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와 역사학자 서경덕 교수의 강연이 개최되며, 현장 참관인원 제한으로 인해 행사 유튜브 계정을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국제문화재산업전은 지난 1월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전시산업진흥회로부터 ‘국제 전시회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