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 칼부림…2명 죽이고 독극물 소동(종합2보)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 칼부림…2명 죽이고 독극물 소동(종합2보)
  • 편집팀
  • 승인 2020.11.2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대구=뉴스1) 김홍철 기자 =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 임원이 직원 3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고 나머지 1명이 경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4일 대구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 사무실에서 전 임원 A씨(60)가 미리 가지고 간 흉기로 직원 B씨(48)와 C씨(여·39) 등 3명을 찔렀다.

B씨는 현장에서 숨졌으며 C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치료를 받던 중 결국 숨졌다.
나머지 직원 1명은 A씨가 흉기를 휘두르자 상처를 입고 현장을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새마을금고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됐지만, 범행 직후 준비해간 농약병에 든 독극물을 들이마셔 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해당 새마을금고에서 감사로 재직하던 당시부터 피해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직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또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직원 2명에 대해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참고인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새마을금고 전 감사로 근무한 A씨가 피해자들과 원한 관계가 있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며 "A씨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