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본부, 로젠바우어 팬터(무인파괴방수소방차) 국내 원전 최초 도입
월성본부, 로젠바우어 팬터(무인파괴방수소방차) 국내 원전 최초 도입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12.0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원흥대)가 국내 원전 최초로 로젠바우어 팬터(무인파괴방수소방차) 운영을 시작했다.

월성본부는 경주, 포항 지진을 겪으면서 극한 자연재난에 대비한 첨단 소방 진압장비의 필요성을 느껴, 오스트리아 로젠바우어사에 신기술 융합 최첨단 다목적 소방차를 주문제작 요청했으며 최근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로젠바우어 팬터는 직선거리 방수거리가 약 100m, 수직 상부 방수높이가 약 60m에 달해 원전 내 모든 시설물의 화재 진화가 가능하며, 반경 100m의 원격 무선조정이 가능해 방사능 누출 사고 시 화재 진화에 최적화 돼 있다.
또한 상시 6륜 구동, 30도 경사 운행, 런플랫타이어 장착으로 극한 자연재난 환경속에서도 운행이 가능하며, 제독기능을 갖추어 유해화학물질 누출 사고 시에도 신속대응이 가능하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