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사무총장 "한국, 효과적 바이러스 통제 보여줘"(종합)
WHO 사무총장 "한국, 효과적 바이러스 통제 보여줘"(종합)
  • 편집팀
  • 승인 2021.01.0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4월 청와대 여민관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0.4.6/뉴스1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8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의 리더십과 노력, WHO 지지에 대해 사의를 표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어제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셨듯이 새해는 '회복의 해'다"라며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회복의 해인 새해에도 지속적 협력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그간 대통령께서 보내주신 WHO에 대한 지지는 더없이 소중한 것이었다"라며 "여러 사회를 붕괴시키고 국제사회에 큰 어려움 초래한 이 위기와 맞서기 위해 필요한 전(全) 지구적 연대를 대통령께서 보여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테드로스 총장은 "새로운 의약품이 출시된 데 따라 팬데믹을 종식시킬 수 있다는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됐다"라며 "코백스(COVAX)에 대한 대통령의 정치적·재정적 지원은 코로나19를 종식시키고 글로벌 경제 회복 견인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테드로스 총장은 "한국이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범정부적이며 투명하고 협력적인 접근법을 통해 효과적으로 바이러스를 통제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라며 "공중보건 분야의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한국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테드로스 총장은 "우리는 함께 전세계 보건을 증진시키고 안전하게 하며 취약계층을 지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지난해 대한민국은 국민 모두가 불편을 감내하며 방역의 주체가 돼주신 덕분에 1, 2차 대유행이라는 어려운 도전을 헤쳐올 수 있었다"라며 "코로나와 맞서 온 우리의 방역 경험을 우리는 우리만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께서는 정상통화를 59차례 하시면서 세계 여러 나라와 국제기구 등을 대상으로 방역 경험을 적극 공유하고 협력했다"라며 "또 22개 한국전 참전국에는 마스크 100만장을 지원했고, 방역물자 수출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의 방역 노하우를 받아들이면서 진단키트 수출액이 22억7000만불에 달했다"라며 "재외국민 5만명 이상의 귀국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처럼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다른 나라도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도록 기여해 온 것에 감사하는 서한을 테도로스 사무총장이 보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6일 WHO의 제안으로 테도로스 사무총장과 전화통화를 한 바 있다.

통화 당시인 4월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 약 20개국 정상과 통화를 했을 때였고 코로나 대응 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테도로스 사무총장은 4월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20개국 정상과의 통화를 통해 한국의 방역 노하우를 공유한 점을 높게 평가하며 "중요한 일을 하셨다"고 말했다고 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테드로스 사무총장이 4월 통화에서 대통령께) 같은해 5월 개최된 세계보건총회(WHA)에 아시아 대표로 기조발언을 해달라고 초청해 연설을 하신 적 있다"라며 "우리나라의 방역 경험을 세계적으로 공유하고 기여해온 노력을 새해에도 계속해 나가자는 취지의 서한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한해 WHO의 코로나 대응을 위한 헌신을 평가하면서 올 한해도 WHO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것이며, 글로벌 보건 거버넌스 강화 논의에 한국은 주도적으로 참여할 것이란 취지의 답신을 오늘 중으로 발송할 계획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