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방사능 검출, 우원식 의원 "국민의 힘 국정조사 요구는 정쟁화 시도...민관 합동조사 필요"
월성원전 방사능 검출, 우원식 의원 "국민의 힘 국정조사 요구는 정쟁화 시도...민관 합동조사 필요"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1.01.1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전부지 방사능 검출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이 국민의 힘이 요구하고 있는 국정조사와 원안위 자체 조사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우 의원은 18일 월성원자력본부에서 경주포커스. 포항MBC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철규 국민의 힘 국회 산자위 간사는 14일 월성원전을 방문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요구하겠다"고 했고, 이종배 국민의 힘 정책위의장도 15일  국정조사 실시를 언급했다. 

이에대해 우 의원은 이날  “야당은 월성원전 누출에 대해 안전하다는 입장이다. 안전하다면서 국정조사를 (왜) 요구 하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국정조사를 하자는 것은 정쟁으로 끌고 가자는 것이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번 일은)왜 누출이 발생했는지, 언제부터 발생했는지, 어떤 피해를 주는지 진상을 정확히 아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학영 국회 산자위 위원장도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조사단 구성에 대해 “어떤 단위로 조사할지 아직 결정된바 없다”면서도 “여러분들(주민)이나 국회의원들이 믿을 수 있는 그런 조사단이 나와서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는 빨리 조사단을 만들어서 객관적으로 결과보고서를 만들게 하고 한수원이 이를 받아서 기술적으로 안전하게 조치할수 있도록 하는게 저희들의 목표”라고 말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전날 전원 민간전문가로 조사단을 구성해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을 밝힌데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원안위는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전원 민간전문가로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조사단'을 구성하여 조사를 하고, 원안위와 원자력안전기술원은 행정 및 기술지원만 담당한다는 내용의 방침을 밝혔다.

우원식 의원은 “이 조사는 국민 모두가 납득할수 있도록 객관적 조사가 돼야 한다”고 전제하고 “원안위는 2012년에 발생한 차수막 뚤림에 대해 제대로 대처 못했고,2018년 (이같은 사실을) 이미 알았음에도 아직까지 완전히 수리하는데 시간을 끌어온 주체로 봐야 한다. 그런점에서 보면 원안위가 조사하는 것보다는 관과 민, 주민이 참여하고 객관적 입증할수 있도록 공동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탈핵단체가 요구하고 있는 민관합동조사에 무게를 둔 발언이었다.

우 의원은 “국회는 이 부분에 대해 조사단을 구성하고 국민들이 납득하는데에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18일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18일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