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문화재단 적자기사 정정보도 합의..."시설운영 공연장 운영주체 혼재 오해 초래" 재단주장 수용
경주문화재단 적자기사 정정보도 합의..."시설운영 공연장 운영주체 혼재 오해 초래" 재단주장 수용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01.2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경주문화재단이 경주예술의전당 설립과 운영에 대한 인터넷 한국경제(한경닷컴)의 비판기사에 대해서 정정보도 합의를 이끌어 냈다고 25일 밝혔다.

인터넷 한국경제는 지난해 12월 6일자 사회섹션 ‘700억 투자 덥석 물었다가...2배 뱉어내게 생긴 경주시, 세금 먹는 하마’ 제하의 기사에서 「BTL사업 붐 타고 건립된 경주예술의 전당, 인구 25만 중소도시에 6,000평 대형 문화시설, 경주시 적자현황도 파악할 수 없는 것이 현실, 경주예술의 전당이 지역의 문화예술 거점 역할을 하는 것도 아니다」 등의 보도를 했다.

지난해 12월6일자 한경닷컴 보도기사.
지난해 12월6일자 한경닷컴 보도기사.

이에대해 경주문화재단은 기사가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며 조정신청을 했고, 언론중재위원회는 경주문화재단의 신청을 받아들여 기사를 수정하라고 결정했다.

경주문화재단측은 “경주예술의전당은 전국 최고수준의 공연장 가동률과 공연수익률을 기록하며 시민과 함께하는 문화예술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2020년도 경영평가 결과 최고등급인 ‘가’ 등급을 획득하여 재정자립도 향상과 사회적 가치기반 경영을 검증받았다”고 밝히고, “기사는 BTL방식으로 지어진 공공시설들의 문제점을 지적하기 위해 보도한 것으로 보이지만 ‘BTL 시설 건설 및 운영의 주체’와 ‘공연장의 운영주체’는 전혀 다른 것임에도 불구하고 양자를 혼재하여 독자들의 오해를 불러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언론중재위원회는 인터넷 한국경제에 대해서 기사 내용 중 이용객이 없는 것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예술의 전당 사진과 영상’ 부분, 부제목인 ‘경주시, 적자 현황도 파악할 수 없는 것이 현실’ 부분, 기사 본문 중 ‘운영사에서 관련 자료를 주지 않으면 적자현황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다...’는 부분 등을 27일 오후6시까지 삭제한 수정 기사를 게재하고, 포털사이트에도 수정 요청할 것을 조정(결정)했다.

이에 앞서서 인터넷 한국경제는 경주문화재단의 ‘반론보도 요청’을 받아들여 계량화가 어려운 문화예술 효과의 특성과 지역사회 발전, 시민 문화복지 증대 등 순기능을 감안하면 현재 운영상태를 수치만 따져 적자로 판단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반론보도문을 당시 기사하단에 게재하기도 했다.

오기현 경주문화재단 대표는 “소중한 혈세로 운영되는 공간이자 문화예술관광 도시 경주의 자존심인 만큼 향후에도 경주예술의전당에 대한 언론의 건전한 비판은 겸허히 수용하되, 왜곡되거나 부당한 지적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를 통해서 당당하게 시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