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종교단체발 53명 집단감염
부천 종교단체발 53명 집단감염
  • 편집팀
  • 승인 2021.02.0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뉴스1) 이승배 기자 = 경기 부천시에 소재한 종교단체 승리제단(영생교)과 한 보습학원에서 5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9일 부천시에 따르면 승리제단 교인인 A보습학원 강사 B씨가 지난 8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하루 앞선 지난 7일에는 B씨 제자인 C군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승리제단 내 남자기숙사에서 생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와 방역당국은 승리제단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21명, 관현악단 7명 등 28명과 A학원 원생 23명, 강사 3명 등 총 53명에 대해서는 격리하는 한편 검사를 실시했다.

9일 경기 부천시 괴안동 승리제단에서 방역관계자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2.9/뉴스1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