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운동가 백기완 소장, 15일 새벽에 영면, 향년 89세
통일운동가 백기완 소장, 15일 새벽에 영면, 향년 89세
  • 오마이뉴스
  • 승인 2021.02.1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33년 황해도 출생으로 독재정권 시절 민주화 투쟁에 앞장... 발인은 19일 오전 7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사진 오마이뉴스. 공동취재단.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사진 오마이뉴스. 공동취재단.

통일운동가이자 진보 진영의 원로인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이 15일 새벽에 영면했다. 향년 89세이다.

1933년 황해도 은율군에서 태어난 고인은 과거 독재정권 시절 민주화운동에 앞장서면서 모진 고문 등 고초를 당했다. 1960년대에는 6.3세대와 연대하여 굴욕적인 한일협정 반대투쟁을 전개했고, 박정희 유신독재를 종식시키기 위해 재야 연합전선의 하나로 윤보선, 함석헌, 장준하 선생과 함께 야권 통합운동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1970년대에는 민주수호청년협의회를 결성하는 등 전태일 분신과 광주 대단지 사건 등 민중들의 생존권 투쟁이 분출하는 가운데 민중항쟁의 주체적 맥락을 다시 세우고자 애쓰다가 대통령 긴급조치 제1호 위반으로 장준하 선생과 함께 구속되기도 했다.

1980년대에도 재야인사들과 민주회복국민회의를 결성하고 백범사상연구소를 발전적으로 해체, <통일문제연구소>로 확대 설립했다. 1987년과 1992년에는 민중 대통령 후보로 추대 출마해 민중의 독자적인 정치 시대를 알렸다.

1990년대에는 민주노총 전신인 전국노동조합협의회(전노협)를 결성해 고문으로 추대됐고, 재야 전국연합을 창립했다. 또 국가보안법 철폐를 위한 범국민투쟁본부를 결성하는 등 노동운동과 통일운동을 병행하면서 사회 개혁에 나섰다.

그 뒤에도 기륭전자 여성 비정규직 싸움을 시작으로 용산참사, 쌍용차, 현대기아차비정규직, 유성기업, 콜트콜텍, 파인텍,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저지를 위한 희망버스 운동 등 노동자, 민중투쟁 현장에 연대했다.

지난 2018년 4월 심혈관 질환으로 서울대병원에 긴급 입원해 12시간에 걸쳐 관상동맥우회술을 했던 백 소장은 그 뒤 4개월동안 요양을 하면서 회복했지만, 2020년 9월부터 다시 폐렴 등으로 긴 투병생활에 들어갔다. 과거 독재정권에서의 모진 고문 후유증으로 마지막까지 투병하다가 영면했다.

발인은 19일 오전 7시이다.

*이 기사는 경주포커스 기사제휴사 오마이뉴스에서 가져왔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