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달 아사녀탑 설치 등 영지설화공원 2단계 공사 완료
아사달 아사녀탑 설치 등 영지설화공원 2단계 공사 완료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02.1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지설화 공원 전경.
영지설화 공원 전경.

아사달 아사녀의 애달픈 사연이 전해져 오는 영지설화공원 조성사업 2단계 공사가 완료됐다.
경주시 외동읍 괘릉리 영지(影地)저수지는 불국사 대웅전 앞 두 탑 중 서쪽에 있는 무영탑에 얽힌 설화를 스토리텔링 한 테마공원으로 조성됐다.

지난 2010년부터 추진된 영지설화공원 조성사업은 2024년까지 사업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영지 저수지 주변 정비 및 조경 사업, 탐방로 및 전망대 설치, 조각 공원 조성, 설화 체험관 건립 등이다.
이를 위해 국·도비 108억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166억원이 투입된다.

경주시는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3단계 계획 중 지난 2015년 1단계 탐방로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지난해 12월 광장조성 등의 2단계 사업을 완료했다. 
이번 2단계 사업을 통해 조성된 영지설화공원은 면적 3만 7000㎡, 교목 569주, 관목 1만 7240주, 초화류 4만 9800본을 식재하고 이와 함께 어린이 놀이시설과 광장 등을 조성됐다.

특히 이번 2단계 사업에서는 아사달과 아사녀의 애달픈 사랑과 슬픈 전설을 기념하는 ‘아사달아사녀탑’을 설치하면서 무영탑에 얽힌 스토리텔링에 중점을 뒀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