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관총 보존전시공간 고분정보센터 올연말 준공
금관총 보존전시공간 고분정보센터 올연말 준공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1.02.2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공후 예상모습.
보존전시공간 완공후 예상모습.
현재 공사가 진행중이다.
현재 공사가 진행중이다.

경주지역 고분중에서 최초로 신라금관이 출토된 금관총 보존 및 전시공간, 고분정보센터 2개동의 건축물이 연내 준공될 전망이다.

23일 경주시에 따르면 2019년 1월 착공한 금관총 보존전시공간은 현재 건축물외관이 거의 형체를 드러낼 정도로 공사가 진척됐으며, 인근 고분정보센터는 다음달 착공할 예정이다. 금관총 보존전시공간은 64억, 고분정보센터는 36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보존전시공간은 2016년부터 3차례에 이르는 설계자문회의와 발굴조사, 설계공모, 문화재청의 설계승인 등을 거쳐 지붕을 제외한 외벽 대부분이 유리로 마감된 원형 형태의 현대적 건축물로 신축된다.

전시공간은 64억원을 들여 노서동 금관총 부지 일원에 연면적 1461㎡, 지상1층 규모로 신축된다.

보존전시공간 및 고분정보센터 위치.
보존전시공간 및 고분정보센터 위치.

 

금관총은 1921년 9월 경주 노서리의 한 주택을 수리하다가 우연히 최초로 금관이 출토되어 세상을 놀라게 한 무덤이었지만 일제가 체계적으로 조사하지 못해 매우 중요한 신라 고분임에도 그 실체가 잘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다가 지난 2015년 3월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경주박물관이 공동으로 발굴조사를 벌여, 이 고분이 5세기 말~6세기 초에 축조됐으며, 신라 최고위급 지위를 가진 왕과 왕족 그리고 몇몇 귀족들만이 축조할 수 있는 거대 봉분의 ‘지상식’ 돌무지 나무덧널 무덤(적석목곽묘/積石木槨墓)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후 경주시의회가 금관총을 관광자원화 해 줄 것을 문화재청에 건의한뒤 금관총 복원 및 전시공간 조성사업이 신라왕경핵심유적 복원사업의 대형고분 복원 사업에 포함되면서 사업추진이 가시화됐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