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출동차량 우선신호시스템 시범기간 평균 도착시간 52%단축, 통행속도는 205% 증가
재난출동차량 우선신호시스템 시범기간 평균 도착시간 52%단축, 통행속도는 205% 증가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03.0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운영기간 출동하는 모습.
시범운영기간 출동하는 모습.

경주소방서가 지난 5일부터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본격 시행했다. 

경주시가 지난해 6월부터 추진중인 지능형교통정보시스템 (ITS) 구축사업의 하나다.
화재나 구급출동 시 소방차량의 위치, 진행 방향 등을 위성항법시스템(GPS)으로 추적 ▲출동경로에 자동으로 우선 신호를 부여해 긴급 차량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도달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1월 5일부터 3월 4일까지 2개월간 총 17구간에서 시범운영을 마쳤다.

경주소방서는 시범운영 기간 동안 경주시와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성능테스트를 통해 출동중 발생한 문제점을 확인 및 개선했다고 밝혔다.
시범운영 결과 5개 구간에서 평균 도착시간 52% 단축, 통행속도 205% 증가로 일반신호 운행시간 대비 목적지에 빠르게 도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경주소방서는 향후 경주시와 협의를 통해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구간 확대와 더불어 기존 사업의 개선사항 확인 및 긴급자동차 운전자에 대해 안전사고 방지교육을 실시해 나갈 예정이다.

정창환 서장은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의 도입으로 화재 및 응급상황에서 보다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졌다”며 “재난현장 골든타임을 확보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